Tour
That's where we'll be, For you and me For your beautiful reminiscence

도락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선암의향기 작성일17-04-26 15:12 조회232회 댓글0건

본문


소백산과 월악산 사이에 걸터앉아 있는 도락산은 "깨달음을 얻는 데는 나름대로 길이 있어야 하고, 거기에는 또한 즐거움이 따라야 한다"는 뜻에서 우암 송시열 선생이 직접 이름을 붙인 바위산이다. 그래서 도락산에서는 산을 이겨 정상을 차지하고 말겠다는 욕심보다는 주변의 풍광을 느긋하게 즐기며 스스로 깨달음을 얻어가는 것에 산행의 묘미가 있다.
COPYRIGHT © 상선암의향기
홈페이지제작 :